정우택 “홍준표 바퀴벌레처럼 스멀스멀 기어 나와” > 뉴스정보 | 대한민국대표로펌 - 로밴드
본문 바로가기

법무법인 강현

대한민국 법무법인
강현 KANG HYUN
(구) 법무법인 한서


우수한 변호사들로 최상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대한민국 로펌입니다.
언론매체정보

언론매체정보
정우택 “홍준표 바퀴벌레처럼 스멀스멀 기어 나와”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18-11-26 09:58 조회 : 578회 좋아요 : 30건

본문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정치 복귀를 선언한 홍준표 전 대표를 향해 “언론에 자주 안 나왔으면 좋겠다”며 “본인이 평소에 얘기했던 것처럼, 바퀴벌레처럼 스멀스멀 기어 나오고, 연탄가스처럼 왜 스며 나오는지 잘 모르겠다”고 일갈했다. 홍 전 대표는 대표 재임 당시 친박계를 바퀴벌레로 비유하며 자진 탈당을 압박한 바 있다.

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아마 다시 정치에 관여하고 싶은 몸부림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과거) 자신이 옳았다는 국민의 믿음이 생기면 복귀한다고 했고, 이번에 복귀하면서도 똑같은 말을 했다. 그러면 당시에는 본인만의 예지력이 있었고 국민들은 그걸 이해하지 못했다는 뜻인데 (홍 전 대표가) 그러한 태도를 반성하고 회개하고 돌아올 것인지 아직 멀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주도로 진행되고 있는 당협위원장 교체 작업에 대해서는 “시점이 적절하지 않다”며 “현역의원들에게 인적 쇄신의 칼을 들이대면 내년 당의 운영은 물론이고, 정부·여당과 어떻게 싸워나갈 것인지 걱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도부가) 당협위원장 교체에 이렇게 열을 올리는 이유가 만에 하나 전당대회를 유리하게 치르기 위한 꼼수라고 한다면 당은 다시 한번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 의원은 또한 “지금 잔류파라고 부르는 의원들은 당일 지킨 ‘사수파’”라며 “서청원 전 대표는 탈당했고, 최경환 의원처럼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 직접적 책임이 있는 사람은 이미 책임을 물었다. 오히려 (탈당하며) 보수 분열을 일으켰던 사람들은 징계를 못 받았다”고 거듭 비박계 복당파의 책임론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수분열의 책임이 있는 사람에 대해서 “이미 한 분은 지금 우리 당에 들어와 있지 않고, 한 분은 우리 당에 들어와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출처 :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